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직설적이고 싶지 않을 때

 
 

 

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직설적이고 싶지 않을 때 아름다운 표현으로 적당히 뭉갠 야릇한 미스테리함을 머금은 시를 쓰는 것은 적절히 편리한 일이다.